양산 :: 오순살 :: 치밥의 끝 바베큐 순살 치킨 저녁메뉴 추천

양산 :: 오순살 :: 치밥의 끝 바베큐 순살 치킨 저녁메뉴 추천

 "세상 모든 것을 리뷰하는 공장"

  세모뷰의 리뷰팩토리 Writer. 민 강


양산 배달 맛집 "오순살" 리뷰

일주일에 한번정도는 치느님을 영접해야되는 나와 율오빠.

이번주에는 어떤 치킨을 먹어볼까 배달의 민족 어플을 검색하던 중
새롭게 추가 된 신규 치킨집을 발견했다.

치킨은 순살이 최강이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나에게
"오순살"이라는 치킨집은 박보검이 길에서 나한테 빵 사세요라고
하는 것보다 더욱 매력적이었다.

무조건 순살이 옳다 순살을 시켜야된다는 내 징징거림에
율오빠는 자기 먹고싶은거 시켜 난 뭐든 좋아라는 대답을 받았고,
치밥이 땡겼던 이날, 치밥과 가장 잘 어울리는 순살치킨을 주문했다.


배달의 민족 좋아요

새로 생긴 치킨집이라서 그런지 배달이 오기까지 소요시간이
상당히 오래 걸린편이었다.

1시간 10분정도 지나니 기다리고 기다리던 치킨이 도착했다.

신규 오픈이라서 그런건지 배달의 민족에서 등록해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치킨이 담겨서온 비닐봉투에는 배달의민족이라는
글씨가 떡하니 박혀있었다.

치킨을 손에 넘겨받을 때부터 느껴지는 치킨냄새에
사진이고 뭐고 안찍고 바로 밥부터 먹고 싶어졌지만
애써 침착을 유지하고 사진부터 찍기 시작했다.

구성

비닐 봉투에는 500ml 콜라하나, 치킨이 포장된 플라스틱 팩 하나,

나무젓가락, 치킨무, 써비스라고 적힌 도시락팩 하나가 들어있었다.


써비스라고 적힌 도시락팩은 리뷰이벤트로 받은거지만

깜박하고 리뷰이벤트를 참여를 적지 않아 가게에 전화를 걸어

말씀을 드렸더니, 안적으셔도 드릴게요~^^라는 친절한 답변을 받았다.


치킨무

흔히 치킨집에서 가장 많이 볼 수있는 치킨 무.


지금까지 치킨을 먹으면서 가장 많이 보았던 "개운미"

이름만큼이나 치킨과 먹으면 개운한 것이 참 맛있다.


고객님을 위한 써비스

고객님을 위한 써비스라고 적힌 도시락팩 안에는
치즈스틱 2개, 팝콘만두 5개, 감자볼 5개가 들어있었다.


내 입맛에 꼭 맞는 서비스를 이렇게 많이 주셔서
어찌 리뷰를 안남기리.

주문한 순살치킨 양념에 콕 찍어서 한입에 넣으면
세상 맛있는 사이드메뉴가 되었다.

치킨 포장

내가 주문한 치킨은 검정색의 플라스틱 통에 담겨서
비닐로 밀봉포장되어 있었다.

그 위에는 배달의민족 포스트잇에 편지가 적혀있었는데
이게 직접쓰신건지, 아니면 이렇게 나오는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일단 이렇게 써서 주셨으니 감사하단 리뷰를 남겼다.

포장제거용 칼

편지가 써져있는 포스트잇 뒤쪽에는
주황색상의 포장제거용 칼이 같이 붙어있었다.

플라스틱 통에 비닐로 밀봉 포장되어 있기때문에
이 칼로 비닐을 쉽게 제거할 수 있다.

치밥의 끝, 바베큐 순살치킨

이곳은 특이하게도 1마리, 2마리 이렇게 주문하는 것이 아니라

1kg, 2kg 이렇게 주문하게끔 되어 있었다.


우리는 바베큐 순살치킨 1kg을 주문했고,

치킨을 개봉하고 어마어마한 양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바베큐 순살은 내가 생각했던 바베큐 맛이 아니었다.


뭔가 독특하고, 살짝 매콤하지만 진짜 밥과 어울리는 맛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자꾸 젓가락을 뻗게 만들며, 침샘을 자극하고, 완전 맛있었다.

진짜 맛있다. 완전 대박이야. 장난 아닌데???라는 말을 연발하며

율오빠와 둘이서 순식간에 흡입했다.


마무리는 치밥과 함께

치밥을 위한 가장 기초는 바로 밥.

갓 지은 옥수수밥에 바베큐 순살을 하나 올려
한입에 넣으면 세상 무엇하나 부러울게 없는 맛있는 맛이었다.

이 곳은 최근에 먹었던 치킨집 중에서 가장 맛있었고,
다음날에도 그 다음날에도 또 주문해먹고 싶을정도로
자꾸 생각이 나는 그런 치킨이었다.

포스팅을 하고 있는 지금도 오순살이 땡겨서
핸드폰을 들었다놨다하고 있는 나에게 참을인을 새겨주고 있다.

도움이 되셨다면 "공" 꾹 눌러주세요.

 세모뷰의 리뷰팩토리

 시담다의 秀감성채널

 il How의 어떻게하지

 chyool0723@gmail.com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0)

Designed by JB FACTORY